[이태원] 비스테까에서 스테이크. 고기는 진리 Foooooooood.


스테이크와 티라미수가 맛있다던 이태원 비스테까에 다녀왔다.
인테리어는 클래식한 편이었고 예약을 해서 바로 입장.

테이블 셋팅. 스테이크 메뉴를 시키자 테이블정리를 해준다. 코스는 필요없어. 고기에 집중한다! 고기고기!



스테이크 등장. 남치니껀 등심 스테이크. 200g..... 내껀.....



안심스테이크 400g!!! 크고 아름답다+_+




고기고기고기 하앍!!

서버분이 등심 누구냐고 했을때 당연히 내꺼인줄 알고 주시려다 남친이 저요! 하자 살짝 당황한 듯 싶었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
조용히 식사시작 ㅋㅋ
남친이 어쩜 정확하게 야채도 2배냐고 정량이라고(?) 흐뭇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스파라거스가 두개!!

맛은 뭐 말안해도 살살 녹는다...
특히 안심보다는 등심이 맘에 들었는데 입에 넣자마자 오 고기 이런 느낌이 난다. (고기니까 당연하자나!)



미디움레어로 먹었는데 잘한듯..! 아주 부드럽다.
다 먹고 배가 찢어질때쯤.. 후식을 주문...



이거시 티라미수. 12000원짜리 젤 작은거. 배가 찢어질거 같았지만.. 먹어봐야 하니까..
얘도 살살 녹음. 아래쪽에 커피인지 뭔지 촉촉함. 특이한 식감이었다. 맛있음!
서버분이 들고다니면서 퍼주신다. 그래서 모양이 이럼 ㅋ
집에 가져갈 요량으로 오빠네집 우리네집 하나씩 포장해 왔다.
(하지만 그 날 부모님들 시식평에 의하면.. 오빠네는 부모님이 반응이 안좋았다고.. 특히 어머니가 물에적신 빵이라고 혐오해했다심ㅋㅋ;)


암튼 배뻥터지고 만족스러운 날.. ㅋㅋ 사실 디져트가게도 많이 찾아놨는데.. 도저히 못먹겠어서.. 포기하고 일찍 귀가했다.
집에 가면서..


- 너 진짜 잘먹는다..
- 무슨 소리야! 내꺼 100그람 오빠 줬잖아!
- 그렇지 날 줬지.. 대신 내 100그람도 널 줬지
- 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